전체기사  PDF보기  기사제보  광고안내  싸이트맵
최종편집 : 2020.1.2 목 08:51
> 뉴스 > 문화/과학 > 도서비평
     
虛詞大辭典
2003년 03월 19일 () 14:01:00 webmaster@mjmedi.com
세련되고 정확한 用例 설명

연세대 虛詞大辭典 편찬실 編
성보사 刊

1989년에 중문과 중진 金모 교수가 《허사사전》을 처음 출간하여 한문을 주로 강의하는 교육자나, 혹은 經典을 연구하는 학자들에게 크게 환영을 받았다. 虛詞란 한문 문장에서 명사·동사·형용사 등 실질적인 의미를 갖지 못하고 實辭의 앞이나 사이 혹은 끝에 붙는 대명사·부사·전치사·접속사·조사·어기사·감탄사 등의 품사를 말한다. 그런데 허사의 다양한 의미와 용례를 알지 못하면 한문으로 된 문장을 해독할 수 없다.

즉 虛詞의 용법을 모르면 고대경전인 《論語》·《孟子》는 물론 한의학 經典인《黃帝內經》·《難經》및 金元 四大家인 劉河間의《素問玄機原病式》, 이동원의《脾胃論》, 장자화의《儒門事親》, 朱丹溪의《格致餘論》뿐만 아니라 후대 걸출한 의가 즉 왕안도의《醫經溯集》, 張景岳의《類經·附翼》에 나오는 大寶論,李石谷의《素問大要·附說》에 나오는 扶陽論과 氣血論 등 醫家들의 醫論을 직접 음미해 볼 수가 없다. 《虛詞大辭典》은 연세대 金海明 교수를 중심으로 1998년 ‘허사사전편집실’을 마련한 후, 중국어법학을 전공한 서남대 金鉉哲 교수 등 여러 학자들이 수 차례 토론을 거처 세심하게 교열하여 완성하였는데, 앞서 H사에서 출판된 허사사전에 비해 완성도가 높다. 예컨대 《虛詞大辭典》은 虛詞로 사용되는 글자 하나 하나에 대하여《說文解字》의 본뜻과 어원을 해석하여 보완하였고, 또한 虛詞의 용례를 국역함에 있어서도 보다 세련되고 정확하며 군말이 적음을 볼 수 있다. 두 가지 용례를 들어 직접 비교해 보면 다음과 같다.

예1) 假令 :《史記·淮陰侯列傳》”假令韓信學道謙讓, 不伐己功, 不矜其能, 則庶幾哉”
H사 : “설사 한신이 도가의 겸손함과 사양함을 배운다고 하더라도 자기의 공로를 자랑하지 않고, 자신의 재능을 과시하지 않음은 거의 마찬가지 일 것이다.”

성보사 :”만약 한신이 도가의 겸양을 배워서 자신의 공로를 자랑하지 않고, 자신의 능력을 과신하지 않았다면 그 공은 옛 성인과 비슷했으리라.”

예2) 豈 :《孟子·梁惠王》”雖有臺池鳥獸, 豈能獨樂哉”
H사 : “비록 누대(樓臺)와 깊은 연못과 기이한 새와 짐승이 있지만 어찌 홀로 즐길 수 있으리요?”

성보사 : “비록 영대(靈臺)와 연못과 새와 짐승들이 있다 한들 어찌 홀로 즐길 수 있겠습니까?”

예1)에서 “假令”은 설사 ∼일지라도, 만약∼하였다면 등의 뜻이 있는데 여기서는 則의 앞까지 모두 걸어야 뜻이 분명한데 H사에서는 겸양까지만 걸어 해석함으로써 뜻이 애매모호하게 되었고, 예2)에서 “臺”를 H사에서는 누대라고 했으나《孟子》의 원문에 靈臺라고 하였으니 靈臺로 해석함이 더욱 좋고, H사에서 어찌∼있으리오? 보다 성보사에서 어찌∼있겠습니까?로 해석한 것이 왕에게 말하는 예법에 더욱 적합하며 현장감이 있음을 알 수 있다.

동의대 원전교실 한의학박사 金重漢

의 다른기사 보기  
ⓒ 민족의학신문(http://t673.ndsof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 30회 한국의사학회 정기학술대...
2019년 대한한방신경정신과학회 ...
한의표준임상진료지침 개발사업단 -...
대한동의방약학회 2019년도 상반...
2019년 통합뇌질환학회 파킨슨병...
2019년도 한방척추관절 전문가과...
2019년 제55차 대한한방소아과...
영화읽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조직도찾아오시는 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민족의학신문 | 서울특별시 동작구 성대로 1길 2 | Tel 02-826-6456 | Fax 02-826-6457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6529 | 등록연월일:1989-06-16 | 발행일자 : 1989-07-15
발행인 · 편집인 : 임철홍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임철홍
Copyright 2009 민족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jmedi@mjme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