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30 수 09:50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보기 | 기사제보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뉴스 > 교계
     
CTS 기독교 TV 내부비리의혹 폭로
“막대한 공금 횡령” VS "이권 노린 음모“
2011년 03월 09일 (수) 16:47:18 한기총신문 webmaster@ccnkorea.com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의 돈 선거 폭로 사태에 이어 매년 교계 비리의 단골손님으로 등장하고 있는 CTS 기독교 TV(회장 감경철)에도 재차 비리의혹이 제기돼 기독교계가 크게 요동치고 있다. 특히나 이미 자료가 공영방송 등 좌파언론에도 상당부분 흘러들어갔고 3월 13일자 주간지 ‘일요서울’에 ‘단독보도’형식으로 ‘CTS 기독교 TV 내부 의혹에 대한 10여가지 내용에 대해 소상히 기사를 내 보냈다.

물론 당사자인 CTS 측에서는 이미 검찰과 경찰, 국세청조사까지 받았지만 모두 무혐의 처리되었음을 밝혔다. 그러나 ‘CTS 내부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는 사정기관의 조사결과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제대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러한 의혹은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지난 2009년에도 대한예수교장로회 남 평양노회 CTS 감경철 회장 비리 조사위원회와 전국목회자협의회, 전국교수 연합회의 공동대책위원회의 임시대변인 최요한(예장합동 남 평양노회장, 남서울비전교회 담임, 칼빈대 석좌교수)목사등이 CTS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CTS의 투명한 경영을 위해 감회장의 퇴진을 주장한 바 있다.

최 목사는 "CTS 감회장이 자신의 잘못을 뼈저리게 깨달아 한국교회와 1천 200만 성도들에게 깊이 사죄하고 물러날 것을 기대했지만 정작 공동대책위원회를 음해하고 비리의혹에 대해 유언비어를 퍼트려 사실을 계속 왜곡 호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2008년 9월 9억5천만 원의 CTS 공금 횡령혐의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을 대법원에서 최종 선고받아 현재 감회장은 형 집행 중에 있다. 이는 무혐의가 아니라 비리 판결을 받은 것이며 비리의혹이 계속되고 있어 우리가 나서게 된 것"이라고 말한바 있다.

일요서울에 제기된 비리의혹을 정리해 보면 ▲ CTS 신사옥 건축관련 분식 회계 통한 100억원 횡령 ▲ 2004년 국세청보고자료와 내부 실제장부 차이 ▲ 2003년 특별손실 40억 4500만원(신한종금 연체이자 면제액 횡령) ▲ 신한종금 대물변제 9억 6000만원 ▲ 방송장비 17억원 횡령 ▲ 2003년 후원금 7억6900만원 횡령 ▲ 차입금 11억 1700만원 횡령 ▲ 우리은행 100억원 차입시 대출비용 과다 지출 ▲ CTS 소유 11층 컨벤션홀 7억원 횡령 등이다. 공대위는 “이렇게 돈을 횡령한 고위 인사 A씨(감경철 회장을 지칭)가 치밀하게 자신의 횡령사실을 감춰왔다”면서 “측근들이 비밀 장부를 만들어 조직적으로 돈을 빼돌려 왔다”고 주장했다. 또 공대위는 “이 횡령사건은 CTS의 자금 흐름과 A씨의 친인척 계좌를 추적하면 그 실체가 백일하에 드러날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

공대위가 밝힌 바에 따르면 A씨는 CTS 재직 전에는 재산이 거의 없었으나 재직한 지 10년만에 개인자산이 1000억대로 폭증한데다가 현재도 전과5범에 신용불량자이며 현재 집행유예 기간 중이라고 공대위는 밝혔다.

그러나 교계에서는 이미 공대위의 문제제기가 수년전부터 있어 왔고 A씨가 취임하여 신사옥건립을 노량진에 추진할 때부터 있어 왔던 얘기이며 이미 수차례 제기된 얘기이기 때문에 별다른 반응은 아직까지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독교계가 한기총과 더불어 CTS 사태까지 어떻게 마무리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형편이다.

또한 공대위는 A씨 측이 비리 의혹에 대해 오히려 빅딜을 제안해 왔다고 반박하고 있으며 CTS 측 변호인이 조만간 ‘음해세력’에 대해 고소고발장을 제출해 놓겠다고 말한 상태다.

물론 과거에도 고소 고발이 있었다. CTS 기독교TV가 지난 2009년 박성철 위원장(예장합동 남평양노회 CTS비리조사위원회), 최요한 목사(남서울비전교회) 등 네 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던 것이 그 예다.

CTS기독교TV(회장 감경철)는 지난 2009년 8월 28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CTS비리의혹 등의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CTS의 정체성과 명예를 훼손했다며 박성철 목사(예장합동 CTS비리조사위원회 위원장), 김승호 목사(CTS개혁전국목회자협의회 회장), 윤익세 목사(CTS개혁 전국교수연합회 회장), 최요한 목사(남서울비전교회) 등을 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이 때 고소는 제68차 CTS 이사회의 결의에 의한 것이었다. CTS 이사회는 유언비어를 날조하여 CTS를 음해하려는 행위에 대해 법적 수단을 통해 대응할 것을 결의한 바 있었다.

또 CTS는 당시 보도자료를 통해 “CTS는 86개 공교단이 연합하고 43명의 이사와 감사가 경영진과 함께 투명하게 경영하고 있는 영상선교기관 이라며 제기되는 문제들에 대한 의문점이 있는 교단과 언론사는 언제나 방문하여 자료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며 “확인 절차 없이 유포된 허위사실과 이 내용이 보도될 때에는 법적인 책임을 묻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명백한 사실이라는 쪽이나 음해라고 밝힌 쪽 모두 속 시원한 결론을 내지는 못했었다.

앞으로 일반매체와 공영방송의 좌파언론이 개입된 이상 한기총과 올 초부터 잇따라 터진 여러 기독교계의 비리사건들과 더불어 CTS 문제 역시 교계의 이미지 추락을 부추기는 결과가 될 것이라는 것이 관측이다.

한기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기총신문(http://www.cc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동 189-45 | 전화: 02)395-9151-7 | 팩스: 0303-0144-3355
(주)한기총신문 발행인.편집인: 진동은 | 등록번호: 서울아 01119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진동은
Copyright 한기총신문. all right reserved. mail to ccn010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