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9.16 수 15:54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보기 | 기사제보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뉴스 > 이슈
     
간첩 지령·수수 공간이 된 南北교류협력
서울지검 公安部, “한총련 조종해 온” 前간부 간첩 혐의로 기소"
2010년 11월 10일 (수) 10:10:09 한기총신문 webmaster@ccnkorea.com
   
金成昱
從北(종북)세력이 이른바 남북교류협력을 통해 북한의 대남赤化(적화) 지령을 授受(수수)해 온 사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 이진한)는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총련) 조국통일위원회 전 간부 金모(女. 35)씨를 간첩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9일 밝혔다.

경찰 보도자료에 따르면 金씨는 한총련을 배후에서 조종해 온 지하(under) 핵심간부로서 2003 ~ 2004년 한총련 산하 서총련 조국통일위원회 정책실장, 2005 ~ 2006년 한총련 조국통일위원회 정책실장을 지냈다.

金씨는 또 ‘6·15실천남측위원회’ 실무자 자격으로 남북교류행사에 참석하는 등 2003~2008년간 정부의 승인을 받아 북한 20회, 중국 2회 등 총 22회의 방북 및 訪中, 북한의 지령을 받아왔다.

金씨는 이후 ‘지역별 대학 성향’ 등 각종 자료를 수집해 북한에 넘겼다. 또 “한총련, 한국대학생연합(한대련) 현황” “한총련 투쟁계획 및 투쟁사항 정례 보고” “某(모) 政黨(정당)을 낙선시키기 위한 역할 방안” “反(반)통일 세력을 제압하기 위한 한총련의 투쟁역할” 등을 북한에 보고해왔다.

남북교류행사를 간첩 활동 공간으로 활용한 사례는 더 있다. 지난 6월 密入北((밀입북)한 한상렬 한국진보연대(진보연대) 상임고문이나 한충목 진보연대 공동대표 등도 2006년 4월 개성에서 북한 통일선전부 소속 공작원들을 만나 “反美(반미)·反보수 투쟁을 강화하라”는 등 지령을 받아 “평택 미군기지 반대”, “韓美(한미)FTA 저지” 등 시위를 벌여온 혐의로 7월 구속된 바 있다.

진보연대의 한충목 공동대표와 함께 최영옥 자주통일위원회 부위원장, 정대연 前 집행위원장 등도 2004년부터 2007년까지 중국 瀋陽(심양) 등지에서 북한 통일전선부 소속 공작원들을 만나 “맥아더 동상 철거 투쟁을 진행하라”, “주한미군 철수 투쟁을 가열 차게 진행하라”는 등의 지령을 받아 활동해 온 혐의로 같은 달 구속된 바 있다.

이밖에도 인터넷 통일뉴스에 따르면, ‘6·15실천남측위원회’ 부산본부(상임대표 이정이) 도한영 사무처장, 장영심 전 집행위원장은 2007년과 2008년 6·15실천공동위원회 실무접촉에 참가, 북한의 지령을 받아 활동해 온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9일 기소된 金씨 등은 정부의 合法的(합법적) 라인을 통해 방북한 뒤 북한의 지령을 받은 혐의를 받는 공통점이 있다 從北(종북)세력의 방북이 간첩활동의 기회로 이용돼 온 것이다.

경찰 보도자료에 따르면, “한총련 조국통일위원회 정책실은 한총련의 특별기구로서 북한으로부터 투쟁지침 등을 지령 받아 한총련의 反美․反정부투쟁노선 등을 수립하는 핵심기구”라며 “金씨는 북한의 지령을 받아 한총련의 투쟁지침 및 계획을 수립하고 사실상 한총련을 지도하여 왔다”고 지적했다.

金씨는 또 “김일성 시체 안치장소인 금수산기념궁전을 참배하고, 김일성․김정일에게 충성맹세”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기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기총신문(http://www.cc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동 189-45 | 전화: 02)395-9151-7 | 팩스: 0303-0144-3355
(주)한기총신문 발행인.편집인: 진동은 | 등록번호: 서울아 01119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진동은
Copyright 한기총신문. all right reserved. mail to ccn010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