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30 수 09:50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보기 | 기사제보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뉴스 > 선교
     
중국 정부, 친불교 지원정책
2010년 08월 01일 (일) 07:33:00 한기총신문 webmaster@ccnkorea.com
   


시간이 갈수록 중국인들의 종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불교를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몰아가고 있어, 서방 종교라고 인식되는 기독교에 대한 견제를 위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문화대혁명 당시 모든 불교 사찰을 우상숭배라는 이유로 파괴하고, 불교를 금지했던 것에 비하면 모처럼 만의 불교-정부간의 밀월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런 움직임의 시작은 2006년의 항저우에서 열린 세계불교포럼 때부터 가시화 되었다.

이 행사는 1천 명 이상의 각국의 승려들이 모여 벌이는 국제종교행사였다. 정부가 어느 종교를 막론하고 국제적인 종교행사에 예산을 투입하여 유치하고 지원한 것은 사상 처음 있는 일이었다. 캐나다 오타와대학 앙드레 라리베르테 교수는 “중국 정부가 급속한 기독교 확산을 걱정해 불교 기관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볼 수 있다”며 “사람들의 영적인 추구를 막을 수 없게 됐으므로 이런 흐름을 불교로 돌리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에서는 경제적인 효과도 노린 정책이라는 분석도 있다. 기독교의 교회는 별다른 관광자원으로의 가치가 없지만 당나라 시대에 지어진 사찰들은 다르다는 것이다. 샤먼의 탄푸퉈사원은 매년 200만 명이 찾아오는 중요한 관광자원이며, 소림사도 유명하다.

관광객과 참배객들이 내는 엄청난 입장료는 현행 법상 사찰과 지방정부가 나누어 갖기 때문에 지방정부 입장에서는 불교를 적극적으로 밀어주어야 할 이유가 생긴다는 것이다. 또 이렇게 해서 많은 돈을 벌어들인 사찰들은 지방정부와의 관계 유지를 위해 예산이 늘 부족한 지방정부를 대신해서 자선활동을 벌여주는 등 공생과 밀월이 여러 부문에서 나타난다는 것이다.
한기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기총신문(http://www.cc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동 189-45 | 전화: 02)395-9151-7 | 팩스: 0303-0144-3355
(주)한기총신문 발행인.편집인: 진동은 | 등록번호: 서울아 01119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진동은
Copyright 한기총신문. all right reserved. mail to ccn010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