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30 수 09:50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보기 | 기사제보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뉴스 > 교계
     
재개발이 교회들 문 닫게 해…
교계차원 대응 나서야
2010년 06월 23일 (수) 20:55:07 한기총신문 webmaster@ccnkorea.com
부족한 보상비로 임대교회 전락 후 결국 문 닫는 교회 늘어

재개발 지역 내 교회들의 경우, 존립 대책 없이 쫓겨남에 따라 시간이 지나면서 문을 닫는 교회들이 늘어나고 있으므로 한국교회 차원에서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재개발문제대책위원회(위원장 서경석)는 14일 오후 한기총 세미나실에서 ‘재개발문제대책위원회 2차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총 4회로 예정된 포럼 중 두 번째로 ‘도시 내 재개발’ 문제를 집중적으로 다뤘다.
발제를 맡은 김규호 목사(기독교사회책임 사무총장)는 현행 재개발 관련 재개발 지역 내 교회들이 겪는 어려움으로 ‘교회 존립 대책’의 부족을 꼽았다.
△같은 상가 내에서 자영업을 하는 세입자들이 (물론 턱없이 부족하지만)4개월 치 영업보상비를 받는 반면, 교회는 비영리단체라는 이유로 영업보상비를 전혀 받지 못하며 △종교부지에 대한 강제 규정이 없어서 거의가 쫓겨나야 한다는 것이다.
결국 다른 곳에 정착해야 하는 교회들은 대부분 기존 성도들이 각지로 흩어진 가운데 부족한 보상금액으로 인해 임대교회로 전락하고, 새로운 성도들이 모이지 않아 열악한 재정여건으로 문을 닫는 수순을 밟게 된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김규호 목사는 이에 한국교회가 선교적 차원에서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 교계 차원의 대응책 마련에 나서야 함을 강조했다.
김 목사는 “교회는 비영리단체지만 실제로는 자영업과 비슷한 일이 일어나고 있는 곳일 뿐 아니라, 교회 시설에 상당한 비용이 투입된 곳”이라며 “따라서 시설비 및 상당 기간에 대한 운영보상비가 지급돼야 하고, 종교용지 부여가 의무화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이러한 일들은 법 개정 등, 개 교회 및 해당지역 교회들만의 힘으로 감당하기에는 어려움이 많다”며 “교단 차원, 나아가 한기총으로 대표되는 한국교회 차원에서의 대응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이에 대책위원장 서경석 목사는 “각 교단을 통해 전국 모든 교회의 실태를 파악해서 대책 마련을 수립하고 그에 따른 후속 조치로 한기총 차원에서 대규모의 운동을 시작하고자 한다”며 “이와 관련 아주 강력한 액션이 취해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기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기총신문(http://www.cc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동 189-45 | 전화: 02)395-9151-7 | 팩스: 0303-0144-3355
(주)한기총신문 발행인.편집인: 진동은 | 등록번호: 서울아 01119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진동은
Copyright 한기총신문. all right reserved. mail to ccn010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