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30 수 09:50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보기 | 기사제보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뉴스 > 문화
     
재즈와 월드컵의 만남
"낙성대공원'과 ‘북서울 꿈의 숲 잔디광장’에 재즈의 향기"
2010년 06월 08일 (화) 06:31:31 한기총신문 webmaster@ccnkorea.com
   

국내ㆍ외 정상급 재즈 아티스트들이 열연하는 <서울국제재즈난장 2010>이 오는 6월 11일부터 13일까지 ‘낙성대공원(관악구)’과 ‘북서울 꿈의 숲 잔디광장(강북구)’에서 열린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서울국제재즈난장 2010>은 시민들이 다양한 장르의 문화 예술 공연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무료로 진행된다. 낭만적인 재즈를 즐기며 생활의 여유를 찾는 기회로 활용하면 좋을 듯하다.

특히 이번 <서울국제재즈난장 2010>은 지난해 보여준 시민들의 성원에 힘입어 공연장을 ‘낙성대공원(관악구)’과 ‘북서울 꿈의 숲 잔디광장(강북구)’ 두 곳으로 늘렸다. 6월 11일(금)~12일(토)에는 ‘낙성대공원(관악구)’에서, 6월 12일(토)~6월 13일(일)에는 ‘북서울 꿈의 숲 잔디광장(강북구)’에서 공연이 진행됨에 따라 더 많은 시민들이 수준 높은 공연을 관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공연에는 한국 재즈의 거장이자 국내 재즈 1세대 뮤지션인 색소포니스트 정성조가 이끄는 ‘빅밴드’를 비롯해, 자유로운 사고를 리드미컬한 음악에 녹여내는 정원영 밴드, 펑키한 사운드의 박동화 등 국내 재즈 아티스트들이 저마다 다른 색깔의 재즈를 선보여 한층 다채로운 무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해외 아티스트로는 2009년 공연에서 섬세한 피아노 연주로 많은 이들의 찬사를 받은 피아니스트 론 브랜튼 프로젝트 밴드와, 소녀의 감수성을 지닌 프랑스 재즈 보컬 플로랑스 다비스가 무대에 오른다. 그리고 드라마·영화·뮤지컬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나나퀄텟이 함께 할 예정이다. 특히 많은 재즈 팬들이 고대해온 심오한 음감의 라틴재즈 섹소포니스트 데이빗 산체스의 무대도 기대할 만하다.

<서울국제재즈난장 2010>은 'Summertime', 'Fly to the moon' , 영화 '브리짓 존스의 일기'에 삽입돼 인기를 얻었던 'Have you met Ms Johnes' 등 우리에게 친숙한 재즈의 명곡 뿐 아니라 듀크 앨링턴의 스윙곡인 'It Don't Mean A Thing' 등 기교 넘치는 곡에서부터 재즈로 변형된 홍난파의 곡 '봉선화'까지 다양한 레퍼토리를 선보인다.

아울러, 이번 <서울국제재즈난장 2010>은 세계인의 축제인 ‘2010 남아공월드컵’과 연계되면서 더욱 풍성해진다. 우리나라 월드컵 첫 경기인 그리스전이 열리는 6월 12일(토)에는 축제를 찾은 시민들이 월드컵의 열기를 함께 느낄 수 있도록 특설무대 공연 후 대형 멀티비전을 통해 한국 vs 그리스전을 중계할 예정이다.

‘낙성대공원’과 ‘북서울 꿈의 숲’에서 동시에 펼쳐질 이번 응원전은 2002년을 기억하는 시민들에게 또 한 번의 의미 있는 축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기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기총신문(http://www.cc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동 189-45 | 전화: 02)395-9151-7 | 팩스: 0303-0144-3355
(주)한기총신문 발행인.편집인: 진동은 | 등록번호: 서울아 01119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진동은
Copyright 한기총신문. all right reserved. mail to ccn010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