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30 수 09:50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보기 | 기사제보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뉴스 > 교계
     
차인표-신애라 부부, 혁신상 수상
한국컴패션으로부터 32명 1:1 결연 후원, 6개 나라 9명 대학생도
2010년 05월 26일 (수) 14:55:48 한기총신문 webmaster@ccnkorea.com
   
에티오피아에서 엔타캬츄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     © 컴패션 제공

국제어린이 양육기구 한국컴패션(대표 서정인)은 5월 11이 '포니정(PONY鄭) 혁신상' 수상자로 차인표-신애라 부부를 선정했다.

차인표- 신애라 부부는 한국컴패션을 통해 2005년부터 전세계 가난한 어린이 32명을 일 대 일 결연을 맺고 후원하고 있다. 그 중에는 6개 나라 9명의 대학생도 포함된다.

후원을 받아 대학생이 된 9명은 필리핀의 아이비와 줄리엔, 인도의 두르가, 페루의 카를로스, 볼리비아의 패티와 에스터, 에티오피아의 아디수, 우간다의 줄리엣과 스펜서이다.

컴패션의 후원 어린이들이 대학에 가면, 엄격한 추천과 치열한 선발 과정을 거쳐 ‘1:1 리더십 결연 프로그램’의 장학생으로 선발될 수 있다.

부부는 2007년 2월 에티오피아 방문 시 엔타카츄라는 대학생을 만나 3년 전 ‘1:1 리더십 결연 프로그램 장학생’을 후원한 것이 그 시작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수도 아디스아바바의 명문 약대를 다니는 인재였으나 2년째 악성 폐결핵으로 고통받고 있었다. 그의 몸에 손을 대고 기도한 부부는 ‘1:1 결연 프로그램’으로 컴패션에서 지원하는 치료를 통해 다음해 건강해진 엔타캬츄를 다시 만났다.

엔타카츄는 “도와주신 분들을 평생 기억하면서 이 은혜를 가난한 조국의 아픈 이들에게 베푸는 약사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우간다의 스펜서(26)도 지난해 말 우간다기독대학을 졸업해 사회에 첫발을 내딛으며 “후원자로 인해 인생이 바뀌었다”고 감사했다.

한편 차인표- 신애라 부부는 이번 수상으로 받은 상금 1억원 역시 한국 컴패션에 기부하기로 했다.

한국컴패션은 1:1 리더심 결연 프로그램을 통해 결연된 아이들의 나라의 혁신을 이끌 지도자를 양성하기 위해 이 프로그램을 펼치고 있으며 특히 극빈국의 미래 지도자 양성에 큰 관심을 쏟고 있다.

한기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기총신문(http://www.cc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동 189-45 | 전화: 02)395-9151-7 | 팩스: 0303-0144-3355
(주)한기총신문 발행인.편집인: 진동은 | 등록번호: 서울아 01119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진동은
Copyright 한기총신문. all right reserved. mail to ccn010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