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30 수 09:50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보기 | 기사제보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뉴스 > 문화
     
툰도시에서 만나는 유럽흥행 한국만화
케나즈, 유럽진출 작가와 작품 '툰도시' 유로파 브랜드관을 통해 서비스
2010년 01월 11일 (월) 12:45:28 한기총신문 webmaster@ccnkorea.com
   
국내 최대 만화컨텐츠 창작사인 ㈜케나즈(대표 이우재, http://www.kenaz.biz)는 유럽시장에 진출한 국내 작가들의 작품 및 신작들을 온라인으로 서비스하기 시작했다.
그 동안 일본 ‘망가’의 아류로 취급 받아오던 한국만화가 본격적으로 유럽시장에 진출하면서 ‘망가’와 차별적인 시장을 개척, 이제 ‘만화’라는 브랜드로 유럽시장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임광묵, 도해, 변혜준, 변병준 등 유럽 만화 출판사들과 합작 프로젝트를 진행한 작가들의 작품을 교두보로 많은 작품들이 유럽의 만화 팬을 끌어들이고 있으나, 아직까지 국내 독자들에겐 생소할 따름이다.
㈜케나즈는 유럽에 수출한 자사의 창작 만화콘텐츠를 주축으로, 그 동안 국내에서 쉽게 접하기 힘들었던 유럽 진출 작가와 작품을 ‘툰도시(http://www.toondosi.com)’ 내 EUROPA(유로파) 브랜드관을 통해 국내 독자들에게 서비스하고 있다.
특히 불어권에서 인지도 높은 임광묵 작가의 ‘교무의원’과 신작 ‘RUN’, 2009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을 통해 7개국 수출을 확정 지은 오세형 작가의 ‘삼천리’, 스위스 파케 출판사를 통해 데뷔한 변혜준 작가의 ‘워터메론걸’, ‘코스모스’를 프랑스에서 출간한 김성준작가의 ‘까페 말 그리기’, 스페인에서 출간된 ‘세이러브, 문석배 작가의 ‘그라운드제로’ 등 수준 높은 퀄리티와 독창적인 소재의 작품들을 시작으로, 프랑스 카스테르만 출판사를 통해 스토리작가 장미쉘과 변기현작가가 합작한 ‘노니시드’ 등 국내에서 접할 수 없었던 작품들이 서비스 된다.
㈜케나즈는 향후 ‘유로파’ 브랜드관을 국내 유일의 유럽만화 전문관으로 육성할 계획이며, 내년 1월부터 위마노이드, 카스테르만, 글라나, 다르고 등 유럽출판사들의 작품을 본격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일본 ‘망가’시장 다음으로 큰 유럽 시장에서 한국만화의 행보가 주시되는 가운데, 유럽 진출 작품 및 작가들의 작품이 국내에 소개됨에 따라, 침체된 국내 만화시장의 새로운 활력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기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기총신문(http://www.cc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동 189-45 | 전화: 02)395-9151-7 | 팩스: 0303-0144-3355
(주)한기총신문 발행인.편집인: 진동은 | 등록번호: 서울아 01119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진동은
Copyright 한기총신문. all right reserved. mail to ccn010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