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30 수 09:50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보기 | 기사제보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뉴스 > 교계
     
김삼환 목사, 사재 60억으로 교인 자녀 위한 장학회설립
20년간 외부 강사비, 축의금, 조의금 모아 은파장학회
2010년 02월 24일 (수) 09:56:54 한기총신문 webmaster@ccnkorea.com
   

명성교회 김삼환 목사가 사재 60억원을 털어 교인들의 자녀를 위한 장학회를 설립키로 하고 기금 전액을 교회에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명성교회에 따르면 장학기금 60억원은 김삼환 목사가 지난 20여년간 외부 집회 사례비와 세 자녀의 결혼 축의금, 부친상 부의금 등으로 들어온 돈을 교회 계좌로 입금한 전액이다.

김 목사는 이를 입금하면서 전액 교회 비용으로 사용하라고 했다.

그러나 장로들이 이를 적립했었고, 지난해 말 그 액수가 60억에 이르자 이를 김 목사에게 알리고 노후자금으로 사용토록 권고했다.

그러나 김 목사는 이를 그동안 자신을 위해 기도로 후원해 준 교인들을 위해, 구체적으로는 교회 내 젊은이들을 세계적인 인재로 양성하는 데 사용할 것임을 지난주일 예배에서 교인들에게 공표했다.

이에 명성교회는 장학회 이름을 김 목사의 아호를 따 ‘은파장학회’로 하기로 했으며, 대학 등록금 명목의 장학금 400만원씩을 매년 20명에게 지원키로 했다고 한다.

한기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기총신문(http://www.cc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동 189-45 | 전화: 02)395-9151-7 | 팩스: 0303-0144-3355
(주)한기총신문 발행인.편집인: 진동은 | 등록번호: 서울아 01119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진동은
Copyright 한기총신문. all right reserved. mail to ccn010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