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9.16 수 15:54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보기 | 기사제보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뉴스 > 교계
     
예장 백석·대신 통합 사실상 무산(대신)
전광훈 목사 “대신총회서 결의한 4개항 외에 통합 불가”
2014년 10월 10일 (금) 20:42:14 한기총신문 webmaster@ccnkorea.com

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과 대신총회의 통합이 사실상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당초 대신총회 현장서 결의를 이끄는 과정통합전권위원회 결의사항을 백석에 전달하는 과정에서 일명 거짓말 논란까지 일었던 두 교단의 통합에 빨간불이 켜진 데에는, 누구보다 통합추진에 앞장섰던 전광훈 목사가 갑자기 지난 대신 총회에서 결의한 조건부 4개 항 이외에는 통합하지 않겠다고 선언했기 때문.

이와 관련 대신 총회장 전광훈 목사와 통합전권위원장 최순영 목사는 지난 1일 경기도 안양 총회회관에서 회동하고, 교단 통합문제에 대해 논의 끝에 총회장 전광훈 목사는 총회에서 결의한 조건부 통합 4개 항 이외에는 통합하지 않겠다 이 시간 이후에는 통합을 위한 모든 업무는 통합전권위원회에서 주관 한다 총회의 화합을 위하여 교단의 분열과 불신을 야기하는 일체의 행동을 자제할 것을 호소 한다 등 3가지 사항에 합의했다.

이로써 교단 명칭은 예장 대신으로만 한다 역사와 회기도 예장 대신의 것을 따른다 신학대학원 명칭은 대신신학대학원으로 하되, 학교 경영은 교단 운영위원회에 맡기고, 3년 내에 재단까지 분리해서 넘긴다 총대 비율은 5:5로 한다 등이 담긴 대신총회의 조건부 4개 조항을 백석총회가 어떻게 조율할 것인지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

하지만 백석총회가 지난 총회에서 대신과의 통합조건으로 교단 명칭은 90% 경우 신학교 이름은 80% 경우 역사 및 회기는 백석 임원도 2년간은 백석으로 한다 등을 내걸었기 때문에 대신이 내세운 4개 조항을 받아들이기 쉽지 않은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

결국 예장 대신과 백석의 통합은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통합에 나섰던 전광훈 목사가 돌연 백석총회가 통합조건으로 내세운 것을 백지화시키는 반전 3개항을 주장함에 따라, 새로운 판국으로 치달을 전망이다.

한기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기총신문(http://www.cc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동 189-45 | 전화: 02)395-9151-7 | 팩스: 0303-0144-3355
(주)한기총신문 발행인.편집인: 진동은 | 등록번호: 서울아 01119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진동은
Copyright 한기총신문. all right reserved. mail to ccn010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