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6.1 목 22:40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보기 | 기사제보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뉴스 > 종합
     
호남대첩 이정현 “대권? 나는 내 분수를 너무 잘 아는 사람"
기자간담회서 대권 묻자 “오버하지 않을 것”
2014년 09월 17일 (수) 16:54:44 한기총신문 webmaster@ccnkorea.com
이정현 새누리당 의원이 최근 본인이 차기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것을 두고 “나는 내 분수를 너무 잘 아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7일 오후 새누리당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대권주자로 떠오르고 있다는 말에 “분수에 맞게 처신하고 사는 것이 제 명에 사는 길이라고 생각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나는 절대로 오버하지 않을 것이고 분수를 지켜나갈 것”이라며 대권의 뜻이 없음을 전했다. 이와 함께 이 의원은 새누리당이 배출한 대통령의 성공을 물불 가리지 않고 도와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 의원은 이어 “이제 친박과 같은 계파는 없지만 이견은 있을 수 있다”면서도 “이견을 적극적으로 표출하는 사람도 있지만 그것은 의총과 같은 사전 회의를 통해 조정이 가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박근혜정부의 성공이 2016년 총선에서의 승리에 도움 되고 2017년 정권재창출에 도움이 된다고 본다”며 “자기가 할 수 있는 모든 일들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이 자리에서 야당의 독식으로 경쟁 없었던 호남 정치를 비판하며 지역적 차별을 받을 경우 가만 있지 않겠다는 각오를 보이기도 했다. 이 의원은 “매번 선거 때마다 특정 정당의 결과가 지속되는 이런 경쟁 없는 정치는 지역발전에 도움이 안 되고 미래를 망치는 길”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호남 의원 중) 유력 대선주자가 없다”면서 “새누리당 소속 의원은 없고 새정치민주연합은 대선주자 하나 못 키우고 이것은 경쟁 없는 정치의 결과”라고 꼬집었다. 그는 “머슴이라는 심정으로 지역민들을 모실 생각”이라며 “호남 유권자들에게 ‘정치는 저렇게 하는 것이다’라는 본때를 보여줄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또 “혹시라도 국가 부처에 호남인사를 차별해왔거나 차별을 주는 인상을 줄 만큼 객관적이지 못한 인사가 있었다면 지금부터 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장관이나 국영기업체 사장이 호남 편파인사를 한다는 말이 제 귀에 들어오면 제 모든 보좌진을 총동원해서 조사 후 공개적으로 밝힐 것이고 시정이 안 되면 그 분과 싸울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것은 개인욕심이 아니라 (호남민들의) 상처를 후벼 파고 깊게 해온 근본적인 이유라서 그렇다”며 “호남 숙원 사업들이 밀린다거나 하는 것을 발굴해서 이의제기 하겠지만 그럼에도 외면 당한다면 그 부분과 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기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기총신문(http://www.cc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동 189-45 | 전화: 02)395-9151-7 | 팩스: 0303-0144-3355
(주)한기총신문 발행인.편집인: 진동은 | 등록번호: 서울아 01119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진동은
Copyright 한기총신문. all right reserved. mail to ccn010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