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30 수 09:50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보기 | 기사제보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뉴스 > 교계
     
신학교수단, “한기총 판결내용 아전인수로 왜곡하고 있다”
한기총, 독자적인 이단판정권한 등은 고유 권한 주장
2014년 09월 16일 (화) 22:59:48 한기총신문 webmaster@ccnkorea.com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가 류광수 목사와 평강제일교회 박윤식 원로목사에 대한 이단 해제를 비판했던 총신대 박용규 교수 등 172명의 교수를 상대로 낸 10억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서울중앙지방법원이 기각 판결한 내용을 “법원이 한기총의 독자적인 이단판정권한 등은 한기총의 고유 권한임을 판결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신학교수들이 “한기총은 판결내용을 아전인수로 왜곡하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신학교수들은 지난달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이 밝히고, “법원이 한기총의 이단해제권한을 인정하였다는 것은 판결이유의 내용이나 기각된 청구취지의 효력으로 보거나 소송과정에서 원고 한기총 스스로 패소를 감지하고, 이단해제권한확인 청구를 취하했다는 점으로 보든지 어느 면에서도 아무런 근거가 없는 허무맹랑한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해방과 6. 25.사변의 혼란기를 틈타 비정상적으로 번성한 기독교 이단들의 아류가 세대를 교체하면서 교묘하게 정통기독교교단에 침투해 개혁적 전통의 기독교의 정체성을 뒤흔드는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한기총은 근년 집행부의 변질로 이단옹호와 용인의 행태를 보이고 있어 한국교회의 주요 교단들은 모두 탈퇴한 상황에서 이단해제의 앞잡이가 되어 가는 안타까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피력했다. 덧붙여 “기독교인들은 정통 신앙의 기준인 성경의 체계적 해석에 터 잡아 종교적 비판을 통해 신앙의 순수성을 유지할 필요가 있고, 이러한 종교적 비판행위는 헌법과 법률에 의해 고도의 보장 및 최대의 보장을 받는다는 것은 법원의 확립된 판례”라면서, “뜻있는 기독교인들은 이러한 종교적 비판의 자유에 터 잡아 한기총의 그릇된 이단해제와 용인행태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엄중한 감시와 비판의 태도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주의를 요청했다. 한편 한기총은 소송과 관련 지난달 28일 고법에 항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기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기총신문(http://www.cc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동 189-45 | 전화: 02)395-9151-7 | 팩스: 0303-0144-3355
(주)한기총신문 발행인.편집인: 진동은 | 등록번호: 서울아 01119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진동은
Copyright 한기총신문. all right reserved. mail to ccn010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