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30 수 09:50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보기 | 기사제보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뉴스 > 교계
     
충현교회 김창인 원로목사 별세
교회 세습 회개로 사회 주목
2012년 10월 06일 (토) 05:55:52 한기총신문 webmaster@ccnkorea.com

충현교회 김창인 원로목사가 10월 2일 새벽 96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빈소는 10월 2일 오후 4시 이후 서울 아산병원에 마련된다.

김 목사는 1953년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충현교회를 개척해, 한때 출석 교인이 4만 명에 이르는 대형 교회로 성장시켰다. 교회 대지 6000평으로 예배당을 세웠던 1980년 당시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했다. 김 목사는 충현교회유지재단·복지재단·충현동산 등 재단을 설립해 교회 자산이 수백억 원에 이른다. 1970년에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총회장을 지냈다.

김 목사는 1997년 아들 김성관 목사에게 충현교회를 물려주었다. 김 목사는 당시 자격이 부족한 김성관 목사를 후임 목사로 청빙하면서 물의를 빚었고, 대형 교회 세습 1호라는 불명예를 얻었다.

세습 이후 김 목사는 아들 김성관 목사와 극심한 갈등을 겪었다. 지난 2000년에 벌어진 김성관 목사 폭행 사건의 배후로 지목되어 충현교회로부터 지원받지 못했다. 그 뒤로 현재까지 왕성교회에서 명예원로목사 자격으로 지원을 받아왔다.

아들과 갈등으로 은둔하며 지내던 김 목사는 지난 6월 세습을 공개적으로 회개하면서 세상의 주목을 받았다. 김 목사는 "교회를 무리하게 아들에게 물려준 것을 일생일대의 실수라고 생각하며 그것은 하나님 앞에서 큰 잘못이었다"고 고백했다. 김 목사 회개는 주요 일간지와 방송에 기사화되며 관심 대상이 되었고, 교회 세습 문제를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게 했다.

장례식은 5일간 치르며 10월 6일 발인한다. 유족으로는 사모 박명식, 자녀 성관·영심·혜심·성호 씨가 있다.

 

 

 

한기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기총신문(http://www.cc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동 189-45 | 전화: 02)395-9151-7 | 팩스: 0303-0144-3355
(주)한기총신문 발행인.편집인: 진동은 | 등록번호: 서울아 01119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진동은
Copyright 한기총신문. all right reserved. mail to ccn010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