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30 수 09:50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보기 | 기사제보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뉴스 > 교계
     
합동 비대위 결성, 총회장, 총무 불신임안 결의
노회별 성명서 발표 및 법적 대응
2012년 09월 21일 (금) 22:30:25 한기총신문 webmaster@ccnkorea.com

예장 합동 제97회 총회가 마지막날인 21일 정준모 총회장의 사회로 안건처리 중 한 총대가 폐회동의를 외치자마자 정준모 총회장이 기다린 듯이 순식간에 의사봉을 두드리고 일방적 으로 폐회를 선언했다.

폐회동의는 총대들의 반대가 없을 때 효력을 발휘하며, 반대에도 불구하고 가부를 묻지 않고 폐회한 것은 불법에 해당된다.

가스총 사건의 황규철 총무 해임 긴급동의안 등 민감한 안건을 다루지 못하고 총회가 강제 폐회되자 정 총회장과 임원들은 사전에 약속이라도 한 듯 일제히 회의장을 빠져 나갔다.

성명교회도 이 때 지하 관리실에서 모든 전기시설을 차단하고, 문을 봉쇄해 버렸다.

이에 격분한 과반수가 넘는 총대들이 총회가 정준모 총회장에 의해 강제 폐회된 가운데 ‘총회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를 결성했다.

비대위(위원장 서창수 목사) 측은 총회장 불신임안에 811명의 서명을 받았으며, 총무해임에 동의한 사람도 769명에 이른다. 노회장도 66명이나 남아 서명에 동참하고 대책을 논의하면서 결국 이번 사태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묻기로 했다. 또 모든 법적 대응과 절차에 대해서는 비대위에 전권을 위임해 법률 자문을 받아 진행하기로 했다.

비대위는 각 노회에 이번 사태에 대한 성명서를 발표할 것과 노회로 총회장과 총무가 공식 방문하는 것을 전면 거부하는데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고, 66개 노회장들과 총대들은 이 제안을 받아들였다.

비대위는 △비상총회(속회) 소집 요구 △총회장 불신임 △총무 해임 △총회 정상화까지 모든 상비부 및 특별위원회 활동 유보 등을 결의했다. 또 비대위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상회비와 세례교인 부담금 납부를 거부하는 등 불법 총회를 상대로 각종 물리적인 저항에 들어가기로 했다. 또 이 같은 비대위 결의 내용을 각 노회가 추인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중요한 회무를 모두 남겨두고 총회장이 일방적 폐회를 선언함으로써 교단 일각에서는 이번 사태로 최대규모의 교단이 결국 분열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점차 고조되고 있다.

비대위는 오는 27일 오전 11시, 대치동 총회관에서 비상총회를 속회하기로 했다. 비상총회에는 60여개 노회장과 비대위 총대들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같은 시간에 정준모 총회장 취임감사예배가 총회회관에서 열린다. 양측의 지지세력을 가늠해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기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기총신문(http://www.cc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동 189-45 | 전화: 02)395-9151-7 | 팩스: 0303-0144-3355
(주)한기총신문 발행인.편집인: 진동은 | 등록번호: 서울아 01119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진동은
Copyright 한기총신문. all right reserved. mail to ccn010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