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30 수 09:50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보기 | 기사제보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뉴스 > 교계
     
아들에게 세습은 하나님 앞에서 큰 잘못이었다.
2012년 06월 13일 (수) 02:20:54 한기총신문 webmaster@ccnkorea.com

예장 합동측의 서울 충현교회 김창인 원로목사는 12일(화) 아들에게 충현교회를 세습한 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회개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김 목사는 원로 목회자 예배 모임에서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한국교회 앞에 내 잘못을 인정하는 것을 마지막 사명으로 생각하며 이렇게 회개하며 고백한다"고 밝혔다.

"나 김창인 목사는 오늘 이러한 긴급성명서를 발표하게 된 것을 하나님 앞과 이유 없이 해임된 수많은 부교역자들과 장로들을 비롯하여, 장로, 권사, 집사, 성도 여러분, 더 나아가서 한국교회와 교계 앞에서 가슴 깊이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하나님 앞에 깊이 철저하게 나의 잘못된 판단을 회개합니다." 

지난 1997년 아들 김성관 목사에게 교회를 물려주었던 김창인 목사는 이 성명서에서 2000년에 있었던 김성관 목사 피습사건에 대해서도 김 목사가 아버지인 자신이 피습사건의 배후자라는 설교를 수 차례 하면서 성도들에게 큰 상처를 주었는데 이 또한 김성관 목사의 자작극이었다고 밝혔다.

"나는 원로목사의 위치에서, 충현교회 제 4대 목사를 세우는 과정에서, 목회경험이 없고, 목사의 기본자질이 되어있지 않은 아들 김성관 목사를 무리하게 지원하여 공동의회를 무기명 비밀투표 방식이 아닌 찬반기립방식으로 진행하여 위임목사로 세운 것을 나의 일생일대의 최대실수로 생각한다"고 밝혓다.

 

아래는 김창인 목사의 성명서 전문이다.

 

한기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기총신문(http://www.cc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동 189-45 | 전화: 02)395-9151-7 | 팩스: 0303-0144-3355
(주)한기총신문 발행인.편집인: 진동은 | 등록번호: 서울아 01119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진동은
Copyright 한기총신문. all right reserved. mail to ccn010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