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30 수 09:50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보기 | 기사제보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뉴스 > 교계
     
전기총, 장례문화 개선운동
2011년 10월 24일 (월) 20:22:38 한기총신문 webmaster@ccnkorea.com
   

 

전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엄신형 목사)가 기독교 생활문화 개선과 정착을 위해 힘을 모았다.

전기총 기독교문화원은 1일 서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2층에서 개원 및 기독교 장례문화 개선운동 출발예배를 갖고 이를 위해 교계 인사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임마누엘상조회(대표 이정학), 우리민족교류협회(이사장 송기학)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엄 대표회장은 설교를 통해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기지만 특별히 예수 믿는 성도는 죽어서 예수님의 향기를 남기고 가야 하기 때문에 성도의 장례의식은 그 자체가 전도의 장이 돼야 한다며 기독교 장례의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사역이 오직 어려움을 당한 성도를 돕는다는 사명으로 한국교회 부흥을 위한 선한 도구가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원은 개원 첫 사업으로 세마포 수의(19:40, 19:8)와 성직자용 가운을 출시해 회원 등에게 무상으로 보급한다. 또 전국 교회와 복지관 등을 순회하며 장례문화 개선 운동을 펼치고 축복언어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오는 24일 서울 성내동 중흥교회(엄신형 목사), 27일 서울 성수동 블래싱영성원(김연경 원장), 31일 서울 미아동 삼양제일교회(심영섭 목사) 등에서 열릴 예정이다.

 

 

 

 

 

 

 

 

 

 

 

 

한기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기총신문(http://www.cc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동 189-45 | 전화: 02)395-9151-7 | 팩스: 0303-0144-3355
(주)한기총신문 발행인.편집인: 진동은 | 등록번호: 서울아 01119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진동은
Copyright 한기총신문. all right reserved. mail to ccn0101@naver.com